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“우리 사회가 다른 견해를 내놓는 사람을 핍박한다”라고 말하자,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“그 입으로 할 소리가 아닌데”라고 반박했다. 주안 센트럴팰리스

진 전 교수는 지난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“그 입으로 할 소리가 아닌데…”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. 서울대입구역 르쏘메 모델하우스

이 글에서 그는 “거짓말로 대중을 선동해 KBS 법조팀을 날려 버리신 분이 이런 말씀을 하시니, 당혹스럽네”라며 “대가리가 깨져도 문재인(대깨문)이라 외치는 돌머리들 거느리고 이견을 가진 개인들에게 집단 린치를 가하며 재미 보시던 분이 이러시면 안 되죠. 기자들 블랙리스트 만들어 가족 신상까지 털어대던 게 누구더라”라고 유 이사장을 ‘저격’했다. 청라 라피아노

진 전 교수는 “그 사람이 인격에 하자가 있는 양, 말을 함부로 하는 사람인 양 막말, 망언이라고 한다. 이런 식으로 덮어씌워서 사람들이 자기 내면의 의사 표현을 할 때 눈치 보게 한다”라고 한 유 이사장의 발언을 소개하며 “이건 그를 대장으로 모신 대깨문들이 내게 일상적으로 하는 짓 아닌가?”라고 반문했다. 인하대역 반도유보라 라센티움 모델하우스